'부진' 경기력에도 또 승리…잉글랜드, 스위스 꺾고 4강 티켓 따냈다

스포츠토토 배트맨 먹튀검증 먹튀 검증소 슈어맨 스포츠분석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라이브스코어 네임드 토토정보 사다리 스포츠 뉴스 악성유저 안전공원 무료픽 선발 결장 엔트리 돈버는법 안전사이트 토토사이트추천 카지노 성인pc 검증소 먹튀검증
먹튀검증소 스포츠 토토뉴스 | 토토정보 꿀경기 정보 핫뉴스
안전사이트 열람 닫기

'부진' 경기력에도 또 승리…잉글랜드, 스위스 꺾고 4강 티켓 따냈다

먹튀검증소 0 136

'부진' 경기력에도 또 승리…잉글랜드, 스위스 꺾고 4강 티켓 따냈다

 

‘축구 종가’ 잉글랜드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스위스를 꺾고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4강에 올랐다.

 

잉글랜드는 7일(한국 시간) 독일 뒤셀도르프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8강전에서 스위스와 연장전까지 1대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5대3으로 승리했다.

 

지난 유로 2020 결승에서 이탈리아에 우승 트로피를 내주며 아쉬움을 삼켰던 잉글랜드는 이번 대회에서도 4강에 오르며 설욕을 위한 기회를 잡게 됐다.

 

이날 잉글랜드는 전반 내내 답답한 경기력을 보이며 견고한 스위스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30분 브렐 엠볼로(AS 모나코)에게 골을 허용하며 막판까지 끌려갔다.

 

벼랑 끝에서 잉글랜드를 살려낸 건 지난 대회 결승에서 승부차기 실축을 했던 부카요 사카(아스널)이었다. 후반 35분 사카는 페널티박스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공을 잡고 중앙으로 전진한 후 왼발 중거리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연장전으로 돌입한 두 팀은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곧바로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잉글랜드의 1번 키커 콜 파머(첼시)가 성공한 반면 스위스의 마누엘 아칸지(맨체스터 시티)의 슛은 골키퍼 조던 픽퍼드(에버턴)에게 막혔다.

 

잉글랜드는 이후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 사카, 아이번 토니(브렌트퍼드),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까지 5명이 모두 골을 성공시키며 4강 티켓을 따냈다.

 

이어 벌어진 또 다른 8강전 결과에 따라 잉글랜드의 4강 상대는 네덜란드가 됐다.

 

네덜란드는 베를린의 올림피아슈타디온에서 열린 튀르키예와의 8강전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전반 35분 사메트 아카이딘(파나티나이코스)이 오른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네덜란드도 곧바로 반격을 가했다. 후반 25분 네덜란드의 스테판 더프레이(인터 밀란)가 역시 오른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헤딩으로 연결해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네덜란드는 후반 31분 컷백을 슈팅으로 연결하려던 코디 학포(리버풀)와 경합하다가 함께 넘어진 수비수 메르트 뮐뒤르(페네르바체)의 몸에 맞고 공이 골문으로 흘러 들어가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튀르키예의 공세를 성공적으로 막아낸 네덜란드는 결국 승리하며 2004 대회 이후 20년 만에 유로 4강에 올랐다.

 

잉글랜드와 네덜란드의 4강전은 11일 오전 4시에 열린다.

이종호 기자(phillies@sedaily.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