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사우디 900억 제안 거절한 결과→토트넘의 '1년만 계약 연장하자'

스포츠토토 배트맨 먹튀검증 먹튀 검증소 슈어맨 스포츠분석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라이브스코어 네임드 토토정보 사다리 스포츠 뉴스 악성유저 안전공원 무료픽 선발 결장 엔트리 돈버는법 안전사이트 토토사이트추천 카지노 성인pc 검증소 먹튀검증
먹튀검증소 스포츠 토토뉴스 | 토토정보 꿀경기 정보 핫뉴스
안전사이트 열람 닫기

손흥민, 사우디 900억 제안 거절한 결과→토트넘의 "1년만 계약 연장하자"

먹튀검증소 0 194

손흥민, 사우디 900억 제안 거절한 결과→토트넘의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토트넘은 철저하게 계산기만 두드렸다.

 

손흥민과 토트넘의 동행이 이어진다. 다만 기대했던 종신 계약은 아니다. 토트넘이 딱 1년만 더 연장 옵션을 발동한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25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이 손흥민과 1년 연장 옵션을 발동한다"며 "토트넘이 손흥민과 기존 계약서에 1년 연장 옵션을 넣은 건 일종의 안전장치다. 누군가 손흥민을 대체한다면 내년 여름 손흥민을 팔고 이적료를 챙길 생각이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여름 손흥민은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거액의 이적 제안을 받은 적이 있다.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은 지난해 6월 보도에서 "사우디아라비아 구단이 손흥민 영입에 이적료 6500만 달러(약 900억 원)를 제안하려고 한다"라고 알렸다. 손흥민에게 영입을 제안한 팀은 알 이티하드로 추정됐다.

 

그러나 손흥민은 사우디아라비아로 이적설에 선을 그었다. A매치 후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이적 가능성을 묻는 말에 "예전에 (기)성용이 형이 한번 이야기했지 않나. 대한민국 대표팀 주장은 중국에 가지 않는다고"라며 "프리미어리그가 좋고 프리미어리그에서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 지금은 돈이 중요하지 않다. 축구에 대한 자부심, 그리고 제가 좋아하는 리그에서 뛰는 게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프리시즌 호주 투어 중 관련 질문에도 "사우디아라비아는 흥미로운 무대가 되고 있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게 즐겁다. 아직 할 일도 많다"라고 같은 입장을 확실히 내비쳤다.

 

이후에도 토트넘에 대한 충성심은 꾸준히 나타냈다. 지난 11일 중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을 마친 뒤 인터뷰에서 토트넘과 연장 계약 얘기가 나오자 "아직까지 얘기드릴 게 없다. 정확하게 구단하고 오고 가는 얘기가 하나도 없는데 이렇게 좀 와전이 돼서 나가는 것들이 조금은 불편한 상황인 건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난 항상 토트넘을 위해서 정말 최선을 다하고 있고 아직도 최선을 다할 거다. 내가 계약 기간이 남아 있는 동안 나는 토트넘에 무언가를 안기고 싶다는 걸 숨기지 않고 말했다. 그런 부분들 내가 지킬 수 있게 하겠다. 나 자신과 팬분들과 한 약속 지키고 싶다. 또 아직까지는 그런 상황 속에서 계약 관련해 얘기를 주고받는 상황이 아니다. 아직까지 계약 기간은 충분히 남아 있다. (재계약 여부 논란에)또 많은 정신이 왔다 갔다 하는 것보다는 내가 해야 될 것들을 하는 게 선수로서 중요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2023-24시즌 종료 이후 인터뷰에선 "토트넘이라는 놀라운 팀에서 10년 동안 뛰었다. 정말 큰 추억을 선물 받았다. 난 여기에서 우승을 하고 싶다. 우승을 하고 싶기 때문에 내 자신을 전설이라고 부르지 않을 것"이라고 우승 욕심을 드러냈다.

 

또 "더 많은 걸 이루기 위해 계속 발전해야 한다. 토트넘에서 전설이 될지 결정하는 건 내 몫이 아니다. 물론 내가 이 팀을 떠날 시간이 됐을 때, 팬들이 전설이라고 불러준다면 정말 기쁠 것 같다. 엄청난 영광이자 감사할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흥민과 토트넘의 기존 계약은 2025년 여름 끝난다. 보통 계약 종료 2년 전부터 재계약 협상을 벌인다.

 

토트넘과 손흥민도 지난해부터 협상 테이블을 차리고 재계약을 논의했다. 하지만 쉽게 결론이 나지 않았다. 올초까지만 해도 토트넘이 손흥민에게 종신 계약에 가까운 제안을 할 것이란 보도가 나왔으나 최근 기류는 달라졌다.

 

손흥민과 토트넘이 맺은 계약서엔 토트넘이 1년 연장을 발동할 수 있는 팀 옵션이 있다. 이럴 경우 연봉과 같은 처후 개선 없이 2026년 여름까지 토트넘이 손흥민을 붙잡아 두게 된다. 토트넘은 새로운 계약 대신 기존 계약서에 팀 옵션을 써서 1년만 연장할 계획이다.

 

불과 며칠 전만해도 급한 건 토트넘이었다. 튀르키예 페네르바체가 주제 무리뉴 감독을 앞세워 손흥민을 영입하려 한다는 소식이 나오자 발 빠르게 움직였다.

 

영국 매체 '기브미 스포츠'는 지난 8일 "토트넘이 손흥민과 장기 계약을 맺으려 한다. 손흥민은 은퇴할 때까지 토트넘에 남을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불거지는 페네르바체 이적설은 성사 가능성이 없는 편이다"라며 "손흥민은 다음 시즌 이후에도 토트넘에 머문다. 남은 선수 생활을 토트넘에서 마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토트넘이 사실상 종신 계약을 손흥민에 안길 것이란 예상이었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나간 상황에서 팀 공격을 홀로 이끌다시피 했다. 자기 주포지션이 아님에도 케인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최전방 공격수로 자주 나섰다.

 

그럼에도 프리미어리그에서만 17골 10도움으로 팀 내 득점, 도움 모두 1위에 올랐다. 프리미어리그 공격 포인트 5위였다.

 

개인 통산 프리미어리그 3번째 10골-10도움 달성이라는 금자탑도 세웠다. 현재까지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개인 통산 3번째 10-10을 달성한 선수는 디디에 드로그바, 모하메드 살라와 손흥민뿐이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9년차에 접어든 손흥민은 지금까지 공식전 통산 162골 84도움을 기록했다. 구단 역대 최다 득점 5위에 해당한다.

 

1882년 창단한 토트넘의 142년 구단 역사에서 다섯 손가락에 꼽히는 공격수로 이름을 남기고 있는 것이다.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도 장점이다. 입단 2년차 21골을 기록한 이후로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지난해 여름부터 주장 완장을 차며 영향력이 더 커졌다. 토트넘 142년 역사에 비유럽 국적 주장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하지만 토트넘은 손흥민이 팀 내 갖는 위상, 존재감과 계약은 별개라 봤다. 일단 1년 연장으로 급한 불을 끈 후 추후를 다시 논의하겠다는 심산이다. 이번에도 돈 아끼기를 최우선으로 삼았다.

 

맹봉주 기자(mbj@spotvnews.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