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옵션 발동→이적설→장기 계약' 토트넘이 달라졌다…손흥민에게 종신 계약 제안

스포츠토토 배트맨 먹튀검증 먹튀 검증소 슈어맨 스포츠분석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라이브스코어 네임드 토토정보 사다리 스포츠 뉴스 악성유저 안전공원 무료픽 선발 결장 엔트리 돈버는법 안전사이트 토토사이트추천 카지노 성인pc 검증소 먹튀검증
먹튀검증소 스포츠 토토뉴스 | 토토정보 꿀경기 정보 핫뉴스
안전사이트 열람 닫기

'1년 옵션 발동→이적설→장기 계약' 토트넘이 달라졌다…손흥민에게 종신 계약 제안

먹튀검증소 0 129

'1년 옵션 발동→이적설→장기 계약' 토트넘이 달라졌다…손흥민에게 종신 계약 제안
'1년 옵션 발동→이적설→장기 계약' 토트넘이 달라졌다…손흥민에게 종신 계약 제안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장기 계약을 맺을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의 태도가 달라졌다.

 

영국 매체 '기브미 스포츠'는 8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이 손흥민과 장기 계약을 맺으려 한다. 손흥민은 은퇴할 때까지 토트넘에 남을 수 있을 것이다. 현재 불거지는 페네르바체 이적설은 성사 가능성이 없는 편이다"라며 "손흥민은 다음 시즌 이후에도 토트넘에 머문다. 남은 선수 생활을 토트넘에서 마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토트넘이 사실상 종신 계약을 손흥민에 안길 것이란 예상이다.

 

손흥민과 토트넘의 현 계약은 2025년 6월까지다. 다만 구단이 계약을 임의로 1년 더 연장할 수 있는 조건이 포함된 걸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손흥민이 2026년까지는 토트넘 유니폼을 입을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은 주장으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토트넘은 계약에 포함된 1년 연장 옵션을 발동해 2026년까지 손흥민을 팀에 묶어둘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도 지난해 9월 "(손흥민과 계약에서) 구단이 최소 1년을 더 연장하는 권한을 보유한 걸로 파악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 당시 '텔레그래프'는 토트넘이 올 시즌이 끝나는 대로 손흥민과 논의한 후 이 옵션을 공식적으로 발동할 걸로 예상했다. '디 애슬레틱' 역시 구단이 별도의 계약을 새로 체결하지 않고, 기존 계약 조항을 살려서 손흥민과 동행을 이어갈 걸로 내다봤다.

 

2023-24시즌 도중 현지에서는 토트넘이 손흥민과 장기 계약을 새로 맺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이 경우 팀 내 최고 수준인 손흥민의 주급도 인상될 여지가 크다. 전 세계 스포츠 선수 연봉 분석 매체인 스포트랙에 따르면 손흥민은 주급으로 19만 파운드를 받고 있다.

 

전력 외로 분류돼 몇 년간 임대 생활을 한 미드필더 탕기 은돔벨레(20만 파운드)에 이어 2위다.

 

이렇게 되면 구단으로서는 다음 계약 기간 중 30대 중반에 접어드는 손흥민에게 거액을 써야 하는 위험 부담이 따른다. 1년 연장 옵션을 쓴다면 2026년까지 동행이 보장된 데다 새 계약을 맺을 때보다 주급 변동 폭을 통제할 수 있어 구단에 '안전한 선택'이 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손흥민 이적설이 나왔다. 주제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을 언급했다는 이야기였다. 영국 매체 '스포츠위트니스'는 7일 "무리뉴 감독의 페네르바체가 손흥민을 노린다는 튀르키예 현지 보도가 있었다. 튀르키예 언론에 큰 반향을 일으켰는데 토트넘 레비 회장이 관련 소문을 완벽하게 일축했다"라며 "레비 회장은 손흥민이 페네르바체로 간다는 말은 완전히 거짓말이라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다시 장기 계약으로 노선이 달라진 모습이다. 기존 계약에 있던 1년 연장 옵션 이야기가 들어간다면 당연히 연봉 인상과 같은 확실한 보상이 더해지는 재계약 협상이 펼쳐질 전망이다.

 

'기브미 스포츠'는 "손흥민이 장기 계약을 맺어 은퇴할 때까지 토트넘에 남을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 불거지는 페네르바체 등 이적설은 성사 가능성이 제로에 가깝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손흥민은 다음 시즌 그 이후에도 토트넘에 머물 계획이다. 이미 9년을 북런던에서 보냈는데 남은 선수 생활도 이곳에서 할 가능성이 크다. 15년을 채운다면 아주 놀라운 일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17골 10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프리미어리그 공격 포인트 5위로 여전히 세계 정상급 기량을 뽐냈다. 주포지션인 왼쪽 측면 공격수와 해리 케인이 빠져나간 스트라이커 자리를 오갔다.

 

토트넘 팀 동료 데얀 쿨루셉스키는 "손흥민은 매우 중요한 선수"라며 "우리 주장이자 우리 모두에게 훌륭한 모범이 된다. 손흥민을 따르고 가능한 한 그를 도우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손흥민의 가치는 세부 지표로도 나타난다. 단순히 공격만 잘하는 게 아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연구기관인 국제스포츠연구소(CIES)는 '수비 과정에서 시속 25㎞ 이상 빠른 속도로 질주한 거리'와 '신체 접촉 및 볼 터치 없이 상대에게 압박을 가한 횟수' 두 가지 기준으로 수비 가담률을 평가했다. 수비 가담률이 높은 순위로 순위를 공개했는데 여기서 손흥민이 1위에 올랐다. 두 가지 기준을 합산한 수치에서 손흥민이 다른 선수들을 압도했다.

 

손흥민은 '수비 과정에서 시속 25㎞ 이상 빠른 속도로 질주한 거리'에서 압도적인 활동량을 보였다. 압박 횟수에서는 전 세계에서 7위였는데, 유럽 5대 리그로 한정하면 질주 거리, 압박 횟수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전 세계 공격수 중 손흥민의 수비 가담이 1위라는 게 수치로 나왔다.

 

이전부터 손흥민은 활동량이 많은 공격수였다. 측면과 최전방을 부지런히 움직였고, 수비 가담도 적극적이었다. 이런 활동량은 이번 시즌 특히나 더 크게 상승했다. 1992년생으로 올해 32살이 됐지만, 20대 시절보다 그라운드를 더 많이 누볐다.

 

시즌 내내 손흥민은 토트넘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전술에 100% 녹아들었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8위, 도움 3위, 공격포인트 5위로 세계 정상급 공격력을 뽐냈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은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득점왕, 아시아 선수 최초 프리미어리그 100골 돌파 등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굵직한 업적을 여러 차례 쌓았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는 토트넘 주장에 임명됐다. 1882년 창단한 토트넘 141년 역사에 비유럽 국적 주장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프리미어리그 한국인 주장은 박지성이 퀸즈파크 레인저스(QPR)에서 주장 완장을 찬 뒤 역대 두 번째다.

 

시간이 지나도 기량이 꺾이지 않았다. 오히려 케인이 나가고 나서 팀 전력상 손흥민의 존재가 더 중요해졌다. 구단은 장기 계약을 고민했지만 이내 다시 종신 계약을 맺으려고 한다. 올여름 구단과 손흥민 측이 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이민재 기자(lmj@spotvnews.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