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쌍둥이 감독' 대결서 동생 조동현 2연패 뒤 2연승(종합)

스포츠토토 배트맨 먹튀검증 먹튀 검증소 슈어맨 스포츠분석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라이브스코어 네임드 토토정보 사다리 스포츠 뉴스 악성유저 안전공원 무료픽 선발 결장 엔트리 돈버는법 안전사이트 토토사이트추천 카지노 성인pc 검증소 먹튀검증
먹튀검증소 스포츠 토토뉴스 | 토토정보 꿀경기 정보 핫뉴스
롸쓰고
세븐
부띠끄
로켓
위너
겜블
스마일
베팅룸
비타임
윈윈
UNI88
위닉스
윈
카림
큐어벳
구조대
쿨카지노
헐크
소울카지노
알파벳
딩동댕
포츈카지노
굿모닝
점프
갤러리아
안전사이트 열람 닫기

프로농구 '쌍둥이 감독' 대결서 동생 조동현 2연패 뒤 2연승(종합)

totosaveadmi… 0 7

프로농구 '쌍둥이 감독' 대결서 동생 조동현 2연패 뒤 2연승(종합)

형 조상현 감독의 LG 5연승 저지하며 3연승…프림 더블더블

'이대성 23점' 가스공사, KCC 꺾고 3연패 탈출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창원 LG의 5연승을 저지하고 3연승을 수확했다.

현대모비스는 24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LG를 82-75로 물리쳤다.

최근 3연승을 거둔 현대모비스는 시즌 20승을 돌파하며 단독 3위(20승 14패)에 올랐다.

LG는 20승 13패로 2위를 지켰으나 최근 연승 행진이 4경기에서 중단되며 현대모비스에 0.5경기 차로 쫓겼다. 선두 안양 KGC인삼공사(23승 10패)와는 3경기 차가 됐다.

현대모비스와 LG는 '쌍둥이 형제 사령탑'인 조동현, 조상현 감독이 각각 이끄는 팀이다.

이번 시즌 1, 2라운드 맞대결에서는 형 조상현 감독의 LG가 연이어 이겼으나 이달 1일 3라운드에서 조동현 감독이 이끄는 현대모비스가 이긴 데 이어 설 연휴 마지막 날 펼쳐진 4라운드에서도 다시 동생이 웃었다.

1쿼터를 25-24로 근소하게 앞선 현대모비스가 2쿼터 중반 외곽포로 흐름을 잡았다.

2쿼터 7분 16초를 남기고 신민석이 30-28로 전세를 뒤집는 3점 슛을 꽂았고, 4분 34초 전엔 서명진이 3점포로 36-30을 만들었다.

LG가 턴오버를 연발하는 가운데 2쿼터 종료 2분 19초를 남기고는 현대모비스가 장재석의 자유투 2득점으로 두 자릿수 격차(43-32)를 만든 뒤 전반을 49-40으로 리드했다.

후반 들어 수비를 재정비한 LG는 정희재와 이재도의 외곽 슛이 터지며 추격에 나섰고, 3쿼터 4분을 남기고는 55-57로 바짝 따라붙었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이우석의 3점 슛으로 응수한 것을 시작으로 12득점을 내리 뽑아내며 69-55로 도망간 채 3쿼터를 마쳤다.

10점 안팎의 격차가 이어지던 4쿼터 LG는 1분 51초를 남기고 69-75로 틈을 좁혀 역전을 노렸지만, 현대모비스는 1분 36초 전 게이지 프림의 골밑슛으로 한숨을 돌리고 1분 12초 전 서명진의 3점 포로 쐐기를 박았다.

프림이 24점 10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서명진이 3점 슛 3개 등 14점, 함지훈이 11점을 보태 현대모비스의 승리에 앞장섰다.

LG에선 단테 커닝햄이 16점 5리바운드, 이재도가 15점 7어시스트 5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2∼3쿼터에만 10개의 턴오버가 나온 게 아쉬웠다.

전주체육관에서는 원정팀 대구 한국가스공사가 전주 KCC를 72-67로 꺾고 3연패를 끊어냈다.

13승 19패의 9위 가스공사는 3연패에 빠진 6위 KCC(16승 18패)와의 승차를 2경기로 줄였다.

가스공사의 이대성이 양 팀 최다 23점을 넣고 리바운드 6개를 곁들여 연패 탈출의 선봉 역할을 했고, 이대헌이 15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머피 할로웨이는 더블더블(10점 11리바운드)을 작성했다.

KCC에선 정창영이 4쿼터 11점을 포함해 21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으나 패배에 빛이 바랬다.

1쿼터 10-25로 크게 밀렸던 KCC가 전반을 마칠 때 33-43, 3쿼터엔 51-56으로 점차 따라붙어 접전 양상을 만들었다.

4쿼터 중반엔 정창영과 김지완의 연속 3점 슛이 터지며 종료 6분 45초 전 62-60으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하지만 이후 시소게임에서 가스공사가 이대헌의 3점포로 1분 42초를 남기고 68-67로 다시 전세를 뒤집었고, KCC의 외곽 슛이 연이어 빗나간 가운데 이대성이 33.2초 전 시간에 쫓겨 던진 미들슛이 들어가며 승기가 가스공사 쪽으로 기울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