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새 투수 브랜든, 데뷔승…송승환도 첫 홈런이 결승포

스포츠토토 배트맨 먹튀검증 먹튀 검증소 슈어맨 스포츠분석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라이브스코어 네임드 토토정보 사다리 스포츠 뉴스 악성유저 안전공원 무료픽 선발 결장 엔트리 돈버는법 안전사이트 토토사이트추천 카지노 성인pc 검증소 먹튀검증
먹튀검증소 스포츠 토토뉴스 | 토토정보 꿀경기 정보 핫뉴스
정류장
위닉스
토마토
폭탄
비상구
블랙페어
이기자
부띠끄
로켓
마추자
위너
휴게소
아코르벳
707벳
승부벳
셔틀
오락실
윈윈
세븐
비타임
굿모닝
놈놈놈
스마일
기가
쿨카지노
비행기
홈런
벳페어
저금통
노빠꾸
주사위
마켓
안전사이트 열람 닫기

두산 새 투수 브랜든, 데뷔승…송승환도 첫 홈런이 결승포

totosaveadmi… 0 2

두산 새 투수 브랜든, 데뷔승…송승환도 첫 홈런이 결승포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뚝심의 두산 베어스가 위태로운 5위 KIA 타이거즈를 꺾고 가을 야구 막차 경쟁에 본격 불을 지폈다.

두산은 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IA와 벌인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5-3으로 이겼다.

6위 두산은 KIA를 4.5경기 차로 추격했다.

두산의 새 외국인 왼손 투수 브랜든 와델은 KBO리그 데뷔 등판에서 5이닝 동안 홈런 1개 등 안타 7개를 맞고 3실점(2자책점) 했지만, 적시에 터진 타선 덕분에 승리를 안았다.

1회 김인태(두산)와 나성범(KIA)이 솔로포를 주고받은 뒤 KIA가 2회 김도영의 우선상 2루타를 앞세워 2-1로 앞서갔다.

KIA는 4회에는 만루에서 두산 3루수 허경민의 포구 실책을 틈타 3-1로 달아났다.

그러나 5회초 KIA 선발 투수 이의리의 어처구니없는 송구 실책이 경기 흐름을 바꿨다.

김인태의 땅볼을 잡아 이의리가 던진 공은 1루수 미트에 들어가지 않고 멀리 떨어진 1루 심판의 어깨를 강타했다.

호시 미겔 페르난데스가 가운데 펜스 상단을 때리는 1타점 2루타로 이의리를 흔들었고, 파울 타구에 다친 김재환을 대신해 이날 선발 출전한 데뷔 4년 차 송승환이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2점 홈런으로 전세를 4-3으로 뒤집었다.

데뷔 4시즌, 1군 출전 6경기 만에 터진 송승환의 데뷔 홈런이었다.

두산은 6회초 박세혁의 안타, 강승호의 2루타, 정수빈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보태고 승패를 갈랐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