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거물 내야수 카노와 계약…김하성에겐 부담

스포츠토토 배트맨 먹튀검증 먹튀 검증소 슈어맨 스포츠분석 야구 축구 배구 농구 라이브스코어 네임드 토토정보 사다리 스포츠 뉴스 악성유저 안전공원 무료픽 선발 결장 엔트리 돈버는법 안전사이트 토토사이트추천 카지노 성인pc 검증소 먹튀검증
먹튀검증소 스포츠 토토뉴스 | 토토정보 꿀경기 정보 핫뉴스
굿모닝
기가
노빠꾸
쿨카지노
윈윈
위너
승부벳
벳파크
스마일
비행기
SOUL 소울
토마토
놈놈놈
벳페어
아벤 카지노
세븐
탱크
이기자
부띠끄
로켓
비상구
바이낸스
707벳
위닉스
안전사이트 열람 닫기

샌디에이고, 거물 내야수 카노와 계약…김하성에겐 부담

totosaveadmi… 0 9

샌디에이고, 거물 내야수 카노와 계약…김하성에겐 부담

우완 불펜 상대하는 대타로 활용할 듯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한시대를 풍미했던 거물 내야수 로빈슨 카노(40)를 영입했다.

포지션이 겹치는 내야수 김하성(27)의 입지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14일(한국시간) "카노와 메이저리그 계약을 맺었다"며 "카노는 등번호 24번을 달고 뛸 것"이라고 발표했다.

카노는 개인 통산 8차례 올스타에 선정되는 등 리그를 대표하는 2루수였다.

그러나 2018년부터 기량 쇠퇴로 내리막길을 걸었고, 최근 원소속팀 뉴욕 메츠로부터 방출됐다.

샌디에이고는 카노를 대타 자원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샌디에이고의 라이언 크리스턴슨 감독대행은 이날 MLB닷컴 등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카노는 벤치에서 시작할 것"이라며 "다만 선수들이 휴식이 필요할 때 지명타자나 2루수로 투입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구단은 카노의 타격 능력을 기대하는 눈치다.

MLB닷컴은 "(좌타자) 카노는 (전성기가 지난) 2020년에도 우투수를 상대로 타율 0.339로 활약했다"며 "카노의 기량은 전성기 때보다 떨어졌지만, 우투수를 상대로 한 대타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대 팀이 불펜 우완 투수를 투입하면 우타자 김하성의 대타로 투입하겠다는 의미다.

카노의 합류는 김하성에게 상당한 부담을 줄 수도 있다.

시즌 초반 활약을 펼쳤던 김하성은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타율이 2할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부진이 길어지면 김하성 대신 카노에게 출전 기회를 줄 수도 있다.

게다가 부상으로 이탈한 '슈퍼스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복귀도 임박했다.

김하성은 타티스 주니어가 돌아오기 전까지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

0 Comments